젠지, 디플러스 기아·리브 샌드박스와 연달아 격돌

입력2023년 01월 31일(화) 15:02 최종수정2023년 01월 31일(화) 15:02
사진=LCK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4강 구도로 흘러가고 있는 2023 LCK 스프링 상위권 판도를 흔들어 놓을 매치업이 팬들을 기다리고 있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다음달 1일부터 5일까지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3 LCK 스프링 3주차에서 젠지가 디플러스 기아와 리브 샌드박스를 연달아 만나면서 상위권 구도가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스프링 개막일 T1에게 패배한 젠지는 이후에 진행된 세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서 3연승을 이어갔다. 3승1패, 세트 득실 +3을 기록한 젠지는 T1과 디플러스 기아에 이어 3위에 랭크되어 있다.

▲ 디플러스 기아 상대로 강했던 젠지
젠지는 2022년 디플러스 기아(당시 담원 기아)에게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스프링과 서머 정규 리그에서 네 번 만나 모두 승리한 젠지는 스프링 4강 플레이오프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승리, 결승에 올라갔다. 2022년 미국에서 열린 LoL 월드 챔피언십 8강에서 디플러스 기아를 만나 또 다시 5세트까지 치르면서 3-2로 승리했다.

젠지가 디플러스 기아를 상대로 2022년 전승을 기록했지만 스코어를 봤을 때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정규 리그든, 플레이오프든, 월드 챔피언십이든 모든 경기가 풀 세트까지 흘러갔기 때문이다.

2022년 하단 듀오를 구성했던 '룰러' 박재혁과 '리헨즈' 손시우를 2023년 '페이즈' 김수환과 '딜라이트' 유환중으로 교체한 젠지는 네 경기를 치르면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T1에게만 패했을 뿐 DRX, 브리온, 한화생명e스포츠를 연파하면서 좋은 선택이었음을 증명해 나가고 있다.

디플러스 기아 또한 2023년을 앞두고 진행한 리빌딩이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 있다. T1에게만 아깝게 패했고 다른 팀들과의 경기는 모두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승리하면서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다.

▲ 모래 돌풍, 젠지에게도 통할까
2023 스프링에서 가장 많은 이변을 만들어내고 있는 팀은 리브 샌드박스다. 스프링 팀 개막전에서 디플러스 기아에게 0-2로 패한 이후 한화생명e스포츠, KT 롤스터, 브리온을 상대로 모두 세트 스코어 2대1로 제압하면서 3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리브 샌드박스는 3승1패로,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에 이어 4위에 랭크될 정도로 모래 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젠지는 2022년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도 초강세를 보였다. 정규 리그 네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했고 서머 플레이오프 4강에서도 3대1로 가볍게 승리하면서 결승에 진출한 바 있다.

이번 스프링에서 치른 네 경기 가운데 세 경기를 3세트까지 끌고 갔고 풀 세트 승부를 모두 승리할 정도로 끈끈한 경기력을 보여준 리브 샌드박스가 '천적 관계'를 형성해온 젠지를 상대로도 이변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해설자들이 뽑은 본방사수는?
해설위원들은 1일 열리는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의 맞대결을 꼭 봐야 할 경기로 선택했다. '클라우드 템플러' 이현우 해설위원은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의 대결을 뽑으면서 "돌고 돌아 또 그들인가? 하지만 소문난 잔치는 맛도 있다"고 코멘트했다.

영어 해설을 맡고 있는 '크로니클러(Chronicler)' 모리츠 뮈센(Maurits Meeusen)은 "'데프트' 김혁규와 ' 쵸비' 정지훈이 다시 만난다"면서 2022년 LoL 월드 챔피언십 4강과 연관지었고, '울프(Wolf)' 울프 슈뢰더(Wolf Schroeder)는 "젠지가 2022년의 경기력을 되찾으면서 3강에 안착할 수 있을지가 결정되는 매치업"이라고 평가했다.

'포니' 임주완 해설 위원은 4일 열리는 DRX와 한화생명e스포츠의 경기를 꼽았다. 두 팀 모두 1승3패로 하위권에 처져 있지만 이번 맞대결을 승리한다면 중위권에 이름을 올릴 수 있기에 "반등을 위한 승리가 필요한 두 팀의 쇼다운이 될 것"이라 말했다.

2023 LCK 스프링 3주차는 아프리카TV, 네이버 e스포츠&게임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