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주장단 선임 완료…주장 이기제·부주장 고승범

입력2023년 01월 16일(월) 11:10 최종수정2023년 01월 16일(월) 11:10
사진=수원삼성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수원삼성이 새 시즌 주장단 선임을 완료했다.

수원삼성은 16일 새 주장단 선임 소식을 발표했다. 지난시즌 K리그1 도움왕을 기록했던 이기제가 2023 시즌 수원삼성축구단 캡틴으로 선임됐다. 2018년 입단 후 6년만에 첫 주장의 책임을 맡았다.

지난 3일부터 거제에서 전지훈련 중인 이병근 감독은 선수단 미팅을 통해 이기제 선수를 주장으로 확정했다. 부주장은 상무에서 전역한 고승범 선수가 맡았다.

두 선수는 수원삼성에 입단 후 축구인생의 새 이정표를 세웠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기제는 2018년 수원삼성에 입단한 후 K리그 최고의 왼발 스페셜리스트로 거듭났다. 2021년 K리그1 베스트11에 오르고 29세319일 나이로 국가대표팀에 승선(최고령 발탁 7위)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K리그1 도움왕에 올랐다. 통산 기록은 121경기 10골26도움이다.

이기제 주장은 "최고의 축구 인생을 만들어준 수원삼성이 제게 주장까지 맡겨주셔서 어깨가 무겁다"며 "책임감있는 리더십으로 올 한 해 선수들과 소통하며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주장에 선임된 고승범은 2016년 수원삼성에 입단한 후 꾸준히 입지를 다져온 K리그의 대표적인 성장 캐릭터다.

2019년 FA컵 우승을 이끌며 MVP에 오른 후 급성장했고, 쉼없는 활동량으로 만능 미드필더로 자리잡았다.

2021년 상반기 상승세를 이끌다 입대한 고승범은 지난해 국가대표팀에 이름을 올리며 자신의 주가를 올리고 있다. 수원삼성 통산 기록은 114경기 출전, 10골 11도움이다.

고승범은 "전역하자마자 부주장을 맡게 됐는데 팀의 중간 위치에서 모든 선수들을 잘 지원하겠다"며 "팀이 더 높은 위치로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원삼성 선수단은 20일까지 거제에서 1차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1월 25일부터 제주에서 2차 전지훈련을 예정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