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티, 좌우 윙백 신원호·김주환 영입

입력2023년 01월 07일(토) 13:50 최종수정2023년 01월 07일(토) 13:50
사진=천안시티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박남열 감독이 이끄는 천안시티FC가 왼쪽 윙백 신원호와 오른쪽 윙백 김주환을 영입했다.

엘리트 코스를 착실하게 밟으며 성장한 김주환은 어린 나이임에도 여러 프로팀을 거치며 출전 시간을 늘려왔다. 포항 스틸러스 산하 유스팀인 포항제철고 출신인 김주환은 17세 이하(U-17), 20세 이하(U-20) 대표팀을 거치면서 꾸준히 존재감을 입증해 왔다. 실력을 인정받아 고교 졸업 후 포항의 우선지명을 받으며 프로팀으로 직행했다.

성장하는 과정에서 공격수에서 수비수로 전향한 경우여서 빠른 발과 드리블 돌파력을 겸비한 선수로 평가받는다. 공격도 잘하는 수비수로 입지를 다져가면서 포항, 경남, 안양에서 프로무대 경기 경험을 쌓았다.

18세 이하(U-18) 청소년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신원호는 일찍이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고교 졸업 후 곧장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에 입단했다. 일본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는 못했지만,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존재감 있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저돌적인 수비력뿐만 아니라 빠른 발과 드리블 능력을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공격 능력까지 두루 갖추고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로 평가받는다. 윙백에서 윙포워드까지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지난해 K리그1의 수원 삼성으로 적을 옮기며 국내로 돌아온 신원호는 2023시즌을 천안에서 새롭게 출발하게 됐다.

믿음직한 좌우 윙백의 가세로 박남열 감독의 시즌 구상은 더욱 안정감 있게 구현될 전망이다. 비행기의 꼬리 날개가 비행의 안정성과 방향 조종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듯이 천안시티FC가 추구하는 플레이를 안정감 있게 펼치는데 두 명의 신규 영입 선수들이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