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이수만, '서스테이너빌리티 포럼' 개최…470만 스트리밍 기록

입력2023년 01월 01일(일) 19:07 최종수정2023년 01월 01일(일) 19:13
SM 이수만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국내 엔터테인먼트사 최초의 서스테이너빌리티 포럼 'SM 서스테이너빌리티 포럼 (SM Sustainability Forum)'을 개최, 약 470만 스트리밍을 기록하며 의미 있는 새해를 맞이했다.

이번 포럼은 1일 '에스엠타운 라이브 2023 : SMCU 팰리스@광야'(SMTOWN LIVE 2023 : SMCU PALACE@KWANGYA) 공연에 앞서 오후 12시부터 유튜브 및 Beyond LIVE를 비롯한 각종 플랫폼을 통해 무료 온라인 중계됐다.

전 세계 105개 국가(Beyond LIVE 접속 기준)에서 최대 동시접속자 수 57만명으로 약 470만 스트리밍을 돌파, 온라인 포럼으로서는 역대급 수치를 기록하며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지구의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이번 포럼에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휴머니티와 서스테이너빌리티 : 지구 살리기를 위한 비전'을 주제로 "1997년 어려운 여건 속에서 1호 K팝 아이돌인 H.O.T.를 해외로 진출시키면서 다음과 같은 신념을 말한 적이 있다. '혼자서 꿈을 꾸면, 한낱 꿈에 불과하지만, 다 같이 같은 꿈을 꾸면 그것은 새로운 미래의 시작이다' 이때 꿈을 꾸었던 미래는 거의 대부분 달성됐다고 생각한다. 제가 프로듀싱하는 문화를 통해 전 세계에 한국어도 알려지게 되고, 문화의 힘으로 경제를 살리고, 이로 인해 우리의 삶이 즐겁고 풍요롭고 행복해지는 데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미래의 엔터테인먼트 세상은 이제 누구나 다 그렇게 얘기하듯이, 국경도 필요없고 나이와 세대를 초월해서 현실과 가상의 경계없이, 세계가 문화로 연결될 거라는 비전이 실현되는 것을 우리는 지금 함께 목도하고 있다"며 "SM의 메타버스인 SM Culture Universe(SMCU)와 메타버셜 오리진 스토리, 세계관이라는 것을 통해 SM의 콘텐츠 월드를 선보이고 SMCU의 무한한 창조의 세계, 광야를 선보였다. 광야는 오늘 ‘SMTOWN LIVE : SMCU PALACE’로 이름이 붙여져 한층 더 확장된 모습을 여러분에게 보이게 될 것"이라고 기조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은 더 나은 새로운 미래를 위한 도전을 할 시기로, 이제 인류의 휴머니티와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전 세계인과 함께 같은 꿈을 꾸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지구 자체를 살리고 우리의 터전을 보존해야 한다는 절박함을 가져야 한다. 지금은 모두가 지구상의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성을 실현해야 하는 탄소중립의 시대이기 때문이다. 지속가능한 미래가 인류 공통의 어젠다가 되었다. 우리 모두, 국제사회의 최대 공동목표인, UN의 Global Goals, 지속가능한 발전을 일상의 문화로, 일상의 문화 생태계로 정착시켜야 한다. 그리고 지구의 지속가능성, 서스테이너빌리티를 위한 Net Zero 즉 탄소배출제로 로드맵에 우리 모두가 이제 동참해야 한다. 특히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사막화를 막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저는 전 세계인이 누구나 즐겁고 기쁘게 참여할 수 있는 나무 심기를 통해 탄소배출과 사막화를 막고 더 나은 지구를 만들어 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휴머니티의 기반을 가진 K팝과 한류는 이러한 나무 심기 운동에 중요한 시발점이자 촉매가 될 수 있다. 몽골이나 사우디아라비아 등 사막을 푸른 녹지로 바꾸는 프로젝트에 K팝이 함께하는 비전을 언급할 때마다 전 세계인으로부터의 격려와 성원이 매우 뜨겁다는 사실에 놀라곤 한다. 저는 K팝과 한류가 보여준 휴머니티와 지구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꿈이 또 다시 전 세계를 감동시키고 지구 살리기에 기여할 수 있다고 확실히 믿는다. 그리고 이것이 한류의 미래가 되어야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나무 한 그루가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음악 한 곡이 인생을 바꾸듯 나무 한 그루가 세상을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나무 심기가 새로운 생활문화로 자리 잡는다면 미래 도시 건설을 위한 장기적인 로드맵의 출발이 될 수 있고 나아가 우리가 꿈꾸는, 다 같이 꿈꾸는 바로 미래의 도시의 시작과 그리고 표준도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무 심기 운동을 시작으로 더욱 광범위한 영역의 '서스테이너빌리티 무브먼트', 즉 글로벌 무브먼트에 전 세계인들이 즐겁게, 자발적으로 동참한다면 지구 살리기에 큰 힘이 될 거다. 사막과 사막화되는 곳에서 오히려 지구를 푸르게 만드는 프로젝트를 시작함으로써 전 세계의 시민이 참여하고 세계의 도시 곳곳으로 확대할 수 있을 거다. 이 모두는 나무 한 그루가 시작이 될 거다. 앞으로 나무 심기 운동을 필두로 한 서스테이너빌리티 무브먼트는 사막에서 뿐만 아니라 미래 도시 건설을 위해서도 필요할 거다. 저는 지금까지 SM과 함께 만들어온 Culture Technology와 Culture Universe의 비전을 바탕으로, 휴머니티와 서스테이너빌리티가 있는 미래의 생활문화 생태계를 만듦으로써 새로운 미래 도시의 건설에 기여하고자 한다. SM의 휴머니티인 겸손, 친절, 사랑, 즉 Be Humble, Be Kind, Be the Love를 바탕으로 전 세계 뮤직 팬덤, 글로벌 시티즌과 함께 이러한 원대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 우리 모두가 나무 심기 운동에 동참한다면 지구는 반드시 살아난다고 믿는다. 우리의 미래를 위해, 함께 꿈을 꾸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연설을 마쳤다.

또한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겸 생명다양성재단 이사장은 "시 한 편, 소설 한 편, 영화 한 편이 수백만, 수천만, 수억 명의 마음을 흔든다. 그림과 문학이 그런 역할을 한다면 음악은 왜 못하겠나. 그래서 저는 SM이 생각하고 있는 나무 심기가 너무 반가웠고,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과거 우리나라가 민둥산을 푸른 산으로 만든 것은 전 세계가 알고, 환경 관련 무대에서 대한민국이 어깨를 펼 수 있는 대단한 자랑거리다. 이제 SM이 리드해 K팝 팬들이 함께 전 세계에 나무를 심기 시작하면 얼마나 기막힌 효과가 나타날까. 그야말로 환상적인 조화라는 생각이 들었고, 'K팝 플랜팅'이라는 표현도 만들어봤다. 서스테이너빌리티의 핵심 개념은 우리 세대가 자연으로부터 얻는 혜택을 미래 세대도 누릴 수 있게 해주자는 건데, 그 중심에 나무 심기가 들어간다면 훌륭할 것 같다. 이런 것들을 앞으로 계속 해나가는 데에 저도 어떤 형태든 힘 닿는 대로 돕고 싶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샘 리처드와 로리 멀비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 사회학과 교수는 "우리는 한류를 주도하고 엔터테인먼트 선구자로 크게 활약한 이수만 프로듀서로부터, 그가 이제 그의 열정을 인류와 지속가능성이라는 가치를 향해 쏟기로 했다는 사실을 들었다. 우리는 그 가치 안에 사회 불평등이나 빈곤과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까지도 모두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결국 이는 한국이 다른 어떤 나라도 가지고 있지 않은 아주 특별한 능력과 아마 그 누구도 할 수 없는 방식으로 환경 문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다는 우리의 강한 믿음과 직접 연결된다. K엔터테인먼트는 스토리를 통해, 또 생태계의 변화, 인류 전체의 협업,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힘, 문화를 이끄는 힘 등의 모든 결집을 통해 지속가능한 문화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산업이다. 여러분은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문화적 기반을 가지고 있다. K퓨처를 구축하는 것은 항상 어딘가에 길이 있다는 믿음과 불가능한 일을 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라고 전했다.

발표 이후에는 모더레이터인 다프나 주르 미국 스탠퍼드대 동아시아언어 및 문화학과 부교수의 진행 아래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최재천 교수, 엑소 수호가 특별 대담도 진행, 수호는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기후 변화를 피부로 느끼고 있다. 건강한 지구가 존재해야 K팝도 오래 존재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지 않을까 싶다. 저는 항상 팬분들께 선한 영향력, 긍정적인 영향력을 드리려고 노력하는데, 제가 지구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팬분들께서도 느끼시고 일상에서 작은 것들을 하나씩 실천하면서 같이 개선해나가면 좋을 것 같다. 특히 나무 심기 운동은 역시 K팝 선구자 이수만 선생님다운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 제가 살면서 들어보고 해보는 페스티벌 중 가장 특별하고 의미있는 페스티벌, 전 세계적으로 센세이셔널한 페스티벌이 될 것 같다. 이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팬분들께서 조금 더 지구에 대해, 지구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많은 관심과 사랑을 가지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결국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K팝, 한류와 같은 문화다. 노래 한 곡을 들으면 좋은 마음, 슬픈 마음도 생기고 적극적으로 무언가 하고자 하는 마음도 생긴다. K팝과 SMTOWN, 엑소를 사랑하는 팬들은 노래를 듣고 한 마음이 되고, 노래 속에 어떤 메시지가 있을 때 같이 동참하고 이야기하고 싶어 한다. 네트워킹이 가장 중요한 시대인 만큼, 팬들 역시 팬덤이라는 하나의 커뮤니티에 속해 있고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만족하고 즐긴다. 우리의 커뮤니티, 팬들이 자발적으로 모여서 기쁜 마음으로 나무를 심는다면 우리의 미래와 다음 세대를 위한 행동이라는 자긍심도 가지면서, 저절로 서스테이너블한 지구로 바뀔 수 있기 때문에 의미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오늘 SMTOWN LIVE 공연을 통해 'The Cure'라는 곡을 발표하는데, 나무를 심는 우리들의 마음을 표현한, 지구의 서스테이너빌리티를 위한 첫 노래다. 올해는 SMTOWN 소속 아티스트 각 팀마다 이런 곡을 발표하면서, 많은 분들이 그 곡을 사랑하면서 나무를 심도록 할 거다”라며 '나무 심기' 운동은 물론, 'The Cure'를 시작으로 추후 공개될 예정인 캠페인 송에 대한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SM 서스테이너빌리티 포럼'은 SM이 2023년을 '서스테이너빌리티 무브먼트' 원년으로 삼아 기획 및 주최한 포럼으로, 현대 사회가 마주한 기후 변화 문제 및 지구의 지속가능발전에 있어 세계적인 영향력을 지닌 K팝과 한류의 역할에 대해 문화, 환경, 사회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하는 자리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