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박지현, 누구와 붙어도 환상 케미…몰입도 높이는 '케미 폭발'

입력2022년 12월 05일(월) 07:20 최종수정2022년 12월 05일(월) 09:58
재벌집 막내아들 /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박지현이 다채로운 케미스트리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 극본 김태희∙장은재, 제작 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에서 ‘모현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박지현이 상대 배우들과 극강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시선을 강탈했다.

‘재벌집 막내아들’ 7-8화 방송에서는 진성준(김남희)과 정략결혼을 하는 모현민(박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현민은 ‘시나리오 주인공’을 바꿔 정략결혼의 상대를 진성준이 아닌 진도준(송중기)으로 만들려고 했지만 진도준의 거절에 실패로 돌아갔다.

모현민은 결국 ‘순양의 안주인’이라는 타이틀을 만들어줄 사람으로 진성준을 선택했다. 하지만 이미 진도준을 향한 모현민의 마음을 눈치챈 진성준은 결혼식 당일 “당신이 날 남자로 선택하지 않은 것처럼 나도 마찬가지야”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모현민은 분노와 수치심이 치밀어 올랐지만, 이내 “하나만 약속해요. 호적만큼은 더럽히지 않겠다고”라며 진성준에게 묵직한 한방을 던져 긴장감을 유발했다.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팽팽한 신경전을 보이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박지현은 진도준, 진성준에게 느끼는 모현민의 감정과 행동을 세밀하게 표현해 보는 이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당당하고 도회적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상대 배우들과 다양한 케미스트리로 ‘사약 케미’, ‘혐관 케미’ 등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그가 맡은 ‘모현민’이 순양가의 사람이 된 상황에서 어떤 이야기들을 펼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매 등장마다 ‘케미 유발자’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박지현의 활약은 매주 금, 토, 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