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야기라 유야,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블루카펫 밟는다

입력2022년 11월 28일(월) 13:12 최종수정2022년 11월 28일(월) 13:32
디즈니 블루카펫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배우 정해인, 야기라 유야, 첼시 이슬란 등이 디즈니 블루카펫에 선다.

30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더 샵스에서 월트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가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중 하나인 아태지역 스타들이 참여하는 블루 카펫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12월 21일 공개를 확정한 '카지노'의 연출과 각본을 맡은 강윤성 감독을 비롯해 '극한직업', '어린 의뢰인' 이동휘, '오징어 게임' 허성태가 참석한다.

또한 12월 7일 공개를 앞둔 '커넥트' 미이케 타카시(Miike Takashi) 감독과 주역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도 함께한다.

일본 대표 출연진으로는 서스펜스 가득한 스릴러물 '간니발(Gannibal)'의 주연 배우 야기라 유야와 요시오카 리호가 함께 한다. 출연진과 함께 가타야마 신조 감독도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였던 인도네시아 공포 시리즈 '피의 저주(Teluh Darah)'의 배우 데바 마헨라(Deva Mahenra), 슈퍼히어로 시리즈 'Tira'의 스타 첼시 이슬란(Chelsea Islan), '결혼 계약서: 더 시리즈(Wedding Agreement the Series)'의 레팔 하디(Refal Hady) 등 인도네시아 배우들도 블루 카펫을 밟는다.

이 밖에도 '굿 다이노(The Good Dinosaur)'를 연출한 픽사의 감독이자 애니메이터, 스토리보드 아티스트, 성우로서도 활약하고 있는 피터 손(Peter Sohn) 감독도 내년 개봉 예정인 새로운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영화인 '엘리멘탈(Elemental)'을 대표해 이번 행사에 참여한다.

디즈니는 이번 블루 카펫 행사 외에도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를 통해 디즈니+(Disney+), 디즈니+ 핫스타(Disney+ Hotstar)의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 2023년 공개 예정인 극장 개봉 영화와 스트리밍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