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앞둔 황인범 "결과로 행복을 드리고 싶다"

입력2022년 11월 27일(일) 19:23 최종수정2022년 11월 27일(일) 19:23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행복을 드릴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

벤투호 중원의 중심 황인범이 가나전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획득했다. 강호 우루과이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만만치 않은 전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여기에 만족할 수 없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승리가 필요하다. 한국은 가나전 승리로 16강 진출의 발판을 놓는다는 각오다.

황인범은 경기에 하루 앞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가나전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황인범은 "상대에 맞춰야 할 부분도 있겠지만, 그보다 우리의 경기를 펼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우루과이전에서 팀으로서의 결속력,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가나전에서도 이러한 모습을 90분 내내 보여줄 것이다. 가나도 좋은 팀이지만, 우리도 1차전에서 좋은 팀이라는 것을 증명했다. 결과로 한국에 있는 팬들과 카타르까지 온 팬들에게 행복감을 드릴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가나전을 앞둔 한국의 가장 큰 걱정은 부상이다. 황희찬은 우루과이전에 이어 가나전도 출전이 어렵고, 김민재는 경기 당일에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황인범은 "너무나도 중요한 선수들인 것은 확실하고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 그 두 친구 없이 경기에 나서게 되는 부분이 아쉽긴 하다"면서도 "뒤에도 좋은 선수들이 포진해 있고, 그들을 대신해 뛸 선수들이 충분히 제몫을 해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내일 누가 경기에 나서든 팀적으로 준비할 부분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좋은 결과,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월드컵 무대의 압박감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황인범은 "경기를 하기 전에는 첫 월드컵이다보니 많이 긴장했고 잘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있었다. 그런데 막상 경기장에 들어가니 내가 꿈꿨던 무대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내일 경기에서도 선수들과 나 자신을 믿고 경기를 할 것이다. 경기장에서 어떤 부분을 해야 할지를 잘 생각하고 경기장에서 그것대로 잘 표현해준다면, 우리가 승리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인범은 "첫 경기에서 경기력으로 희망을 드렸다면, 두 번째 경기에서는 결과로 행복감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