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우,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13차전서 시즌 3승 달성

입력2022년 10월 05일(수) 17:26 최종수정2022년 10월 05일(수) 17:26
정시우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정시우(도휘에드가)가 드림투어 13차전서 시즌 3승을 거뒀다.

정시우(도휘에드가)는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6400야드)에서 열린 KLPGA 2022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13차전(총상금 8000만 원, 우승상금 1440만 원)에서 시즌 세 번째 우승컵을 높이 들어 올렸다.

중간합계 5언더파 67타, 공동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정시우는 1번 홀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전반 남은 홀에서 보기와 버디를 한 개씩 맞바꾼 정시우는 후반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솎아내며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7-67)로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시우는 "올 시즌 두 번의 우승을 휘닉스 컨트리클럽에서 했다. 남은 시즌에는 새로운 골프장에서 우승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렇게 해내서 정말 기쁘다"는 우승 소감을 밝혔다.

정시우는 이번 우승의 일등 공신으로 새 퍼터를 꼽았다. 정시우는 "골프를 시작하고 지금까지 말렛형 퍼터만 써왔다. 큰 변화를 주고 싶어서 2주 전에 과감하게 일자형 퍼터로 바꿔봤는데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정시우는 "최근에 꼭 스윙이 완벽해야만 잘 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스윙에 대한 강박을 버리고 '내가 편하면 좋은 스윙'이라는 생각으로 감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병행하고 있는 정시우는 지난주 열린 KLPGA 정규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9위를 기록한 뒤, 이번 대회에서 시즌 3승째를 일궈내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정시우가 시즌 막바지에 어떤 활약을 펼칠 치 귀추가 주목된다.

정시우는 이번 우승으로 우승 상금 1440만 원을 획득하며 상금순위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상금순위 1위인 최가빈(삼천리)과의 상금 격차는 약 1300만 원으로 줄였다.

올 시즌 드림투어는 상금 경쟁만큼 다승 경쟁도 뜨겁다. 정시우와 최가빈이 각각 3승을 차지한 가운데 김서윤2(셀트리온)와 손주희(BHC그룹), 조혜림(팀지벤트)이 2승씩을 거뒀다.

이에 대해 정시우는 "지금까지 했던 대로 꾸준하게 플레이하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 상금왕뿐만 아니라 다승도 목표로 삼고 남은 시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마서영과 김소담이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최가빈이 최종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김가희, 손주희, 고지원과 함께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다.

엠씨스퀘어와 군산 컨트리클럽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 방송사인 SBS골프 채널을 통해 10월 18일 오후 6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