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민 "김규리 19살 때 첫 만남, 빛이 나더라" [TV캡처]

입력2022년 09월 25일(일) 21:34 최종수정2022년 09월 25일(일) 21:34
미우새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종민이 김규리의 첫인상을 말했다.

25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크러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김규리의 작업실을 찾아갔다. 오랜 인연이 있다는 두 사람은 관심을 모았다.

김종민은 "김규리를 19살 때 처음 봤다. 내가 어느 대기실에 들어갔는데 되게 예쁜 애가 앉아 있더라. 진짜 처음 봤는데 빛이 났다. 몇십 년 지났는데도 첫인상이 잊히지 않는다"며 "지금도 19살 때랑 똑같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을 건네 묘한 기류가 흘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인간 문어' 서튼, 프랑스·브라질…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승리팀을 잘 …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