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식 6승+오지환 4타점' LG, KIA 11-2 제압…KIA 9연패 수렁

입력2022년 09월 21일(수) 21:28 최종수정2022년 09월 21일(수) 21:30
오지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를 9연패에 몰아넣었다.

LG는 21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와의 홈 경기에서 11-2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LG는 2연승을 달리며 79승 2무 47패를 기록했다. 선두 SSG 랜더스가 승리한다면 여전히 3.5게임차다.

KIA는 62승 1무 69패로 9연패 수렁에 빠졌다.

LG는 초반부터 몰아붙였다. 3회초 박해민의 번트안타, 김현수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3루수 포구 실책으로 한 점, 오지환의 2타점 3루타로 2점을 얻었다.

5회초에도 LG는 2사 1루에서 나온 오지환의 투런포로 달아났다.

기세가 오른 LG는 7회초 홍창기의 볼넷, 박해민의 2루타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김현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 채은성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만들었다. 오지환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1,2루에서는 문보경의 1타점 적시타, 이형종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9-0이 됐다.

KIA는 8회말 김도영의 볼넷 후 2사 1루에서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투런 홈런으로 만회점을 냈다.

그러자 LG가 9회초 이영빈의 안타 후 2사 1루 상황에서 서건창의 투런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경기는 LG의 완승으로 끝났다.

LG는 선발투수 김윤식이 6이닝 4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하며 시즌 6승(5패)을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박해민이 4타수 3안타, 오지환이 3타수 2안타(1홈런) 4타점을 올렸다.

KIA는 선발투수 토마스 파노니가 6이닝 6피안타 5실점(2자책)을 기록하는 등 투·타의 동반 부진으로 연패를 끊지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