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KT전, 3회 우천 노게임 선언

입력2022년 09월 16일(금) 21:43 최종수정2022년 09월 16일(금) 21:43
배정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G 트윈스와 kt wiz의 경기가 폭우로 인해 노게임 선언됐다.

LG와 KT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리그 맞대결을 펼쳤지만, 우천으로 인해 노게임이 선언됐다.

이날 경기는 당초 오후 6시30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경기 시작 직전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연됐다. 이후 그라운드 정비 문제까지 겹치면서 약 80분이 지난 뒤에야 경기를 시작할 수 있었다.

오후 7시50분께야 경기가 시작됐지만, 양 팀 선발투수 플럿코와 벤자민은 부상 방지를 위해 한 타자 만을 상대하고 내려왔다.

이후 KT가 2회초 배정대의 솔로 홈런으로 앞서 나갔지만, 3회말 LG의 공격 때 다시 빗줄기가 굵어지면서 경기가 중단됐다. 결국 노게임이 선언됐고, 배정대의 홈런도 무효 처리됐다.

한편 취소된 경기는 10월 8일 이후 재편성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