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어 이사회 10일 개최, 민희진 해임되나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07일(화) 14:49 최종수정2024년 05월 07일(화) 15:36
민희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ADOR)의 이사회가 10일 열린다.

7일 가요계에 따르면 민희진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 이사진은 10일 오전 서울에서 이사회를 연다고 모회사 하이브에 통보했다.

현재 어도어의 이사진은 민 대표의 그의 측근인 이른바 '민희진 사단'으로 구성돼 있다.

이사회의 안건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임시주총 소집 건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 대표 측은 지난달 30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임시주총 소집 허가 신청 심문기일에서 이달 10일까지 이사회를 열고, 이달 말까지 임시주총을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일정은 하이브가 법원에 임시주총 소집 허가 신청을 통해 추진하는 계획보다 약 1~2주 빠른 것으로, 민 대표 측이 주도권을 잃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만약 이들이 이사회에서 임시주총 소집을 결정한다면 그 소집을 통보하는 데 15일이 걸리기 때문에 주주총회가 열릴 수 있는 가장 빠른 날은 27일이 될 전망이다.

만약 어도어 이사진이 이사회 당일 주주총회 소집을 거부하면, 13일 법원에서 주주총회 소집 여부가 결정된다.

하이브가 어도어의 지분 80%를 가지고 있는 현 지배구조상, 임시 주주총회가 열리면 민 대표의 해임은 막기 어렵다. 다만 민 대표 측이 항의의 취지로 이에 상반된 안건을 낼 가능성도 나온다.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은 지난달 22일, 처음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하이브가 어도어 경영진인 민희진 대표와 임원 A 씨 등이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을 포착하고 감사에 나섰고,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도 발송했다.

이에 대해 민 대표는 "어도어가 카피 사태를 포함해 일련의 행태에 관해 공식적인 문제 제기를 하자 시간을 끌더니 갑자기 해임 절차를 밟는다고 통보했다"고 반박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이와 관련,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7일 정례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민적 관심이 있으니 다른 사건보다 좀 더 세밀하게 속도를 내 수사해 관심 사항에 관해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조 청장은 "(고발장) 접수를 보고 받은 뒤에는 특별하게 추가로 보고받은 내용은 없다"며 "아직 의미있는 수사가 진행된 건 없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동원→탕웨이도 못 뚫은 6월 극장가, '핸…
기사이미지
중국의 도 넘은 손흥민·이강인 조…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
기사이미지
'만기 전역' 방탄소년단 진, 눈물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