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성 차별' NBA 피닉스 구단주, 벌금·1년 자격정지 중징계

입력2022년 09월 14일(수) 11:22 최종수정2022년 09월 14일(수) 11:23
로버트 사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피닉스 선즈의 로버트 사버 구단주가 중징계를 받았다.

NBA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각) 사버 구단주의 근무 환경 기준 위반 행위가 확인돼 징계 처분을 내린다고 밝혔다.

이에 사버 구단주는 벌금 1000만 달러(약 139억 원), 1년 자격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NBA 사무국은 "사버 구단주는 직원들에게 인종차별적 폭언을 일삼았고, 여성 직원들을 차별했으며, 성적인 언행으로 수치심을 유발했다"고 밝혔다.

사무국은 이를 조사하기 위해 320명을 인터뷰했고, 8만 건이 넘는 문서들을 살펴봤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피닉스 머큐리도 소유하고 있는 사버 구단주는 이 기간 동안 NBA와 WNBA 관련된 시설 및 행사에 출입이 금지된다. 또한 직장 내에서의 존중과 적절한 근무 환경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해야 한다.

사버 구단주는 "NBA 사무국의 조사 결과에 동의하지 않는 부분이 있지만, 내 말과 행동이 직원들에게 고통을 준 것에 대해 사과한다. 책임을 지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