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 2G 연속 공격포인트' 맨시티, 본머스에 4-0 완승

입력2022년 08월 14일(일) 00:54 최종수정2022년 08월 14일(일) 00:54
맨시티-본머스 경기 장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2연승을 달렸다.

맨시티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본머스와의 홈경기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개막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던 맨시티는 기분 좋은 2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승점 6)에 올랐다.

본머스는 1승 1패(승점 3)가 됐다.

맨시티는 전반 18분 만에 엘링 홀란드가 발끝으로 넘겨준 패스를 받은 일카이 귄도안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전반 27분에는 로드리가 중거리 슈팅으로 본머스의 골망을 위협했다.

맨시티는 3분 뒤 케빈 데브라위너가 홀로 수비진을 돌파하며 골을 만들어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맨시티는 전반 37분 필 포든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3-0을 만들었다. 전반은 맨시티가 3-0으로 앞선 채 끝났다.

맨시티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포든을 빼고 잭 그릴리쉬를 투입했다.

후반 8분, 맨시티는 데 브라위너가 골대 앞에서 때린 슛이 그물을 맞으며 추가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맨시티는 후반 9분 루벤 디아스, 귄도안을 빼고 존 스톤스, 베르나르두 실바를 투입해 선수를 교체했다.

맨시티의 득점 세례는 멈추지 않았다. 후반 34분 주앙 칸셀루의 슛이 상대 줄리안 알바레스의 발을 맞고 들어가 4골째 득점했다.

경기는 맨시티의 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