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전 여친, '남사친'과 영상통화…몸 보며 웃고 있더라"(이별리콜)

입력2022년 08월 08일(월) 21:16 최종수정2022년 08월 08일(월) 21:21
그리 / 사진=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이별리콜' 그리가 과거 여자친구의 이성 문제로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공개했다.

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이하 '이별리콜')에서는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과 관련된 문제로 첫사랑과 이별하게 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그리는 "예전에 사귄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영상통화를 하고 그 화면을 캡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그 '남사친'이 웃통을 깠었다. 그런데 몸이 너무 좋더라. 그걸 보면서 울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리는 "남자친구가 몸이 좋았고, 또 여자친구가 그걸 보며 웃고 있더라"며 "그때부터 (여자친구의) 이성친구는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