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브라질 출신 MF 카스트로 영입

입력2022년 08월 02일(화) 17:12 최종수정2022년 08월 02일(화) 17:14
사진=경남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프로축구 경남FC가 브라질 출신 길레르미 나스치멘토 디 카스트로(이하 카스트로)를 품에 안으며 중원을 보강했다.

경남은 "카스트로를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카스트로는 지난 2015년 브라질 이투아노에서 데뷔한 이래 줄곧 브라질리그에서만 뛴 선수다.

경남은 최근 윌리안과 에르난데스가 떠났지만 엘리아르도를 영입한 데 이어 카스트로까지 품으며 이탈한 전력을 보완하는데 성공했다.

미드필더 카스트로는 키가 165cm로 작지만 발재간이 뛰어난 선수로 평가받는다. 중거리슈팅 및 경기 조율 능력과 패싱력이 장점으로 손꼽힌다.

다음은 카스트로와의 일문일답.

Q. 해외리그 첫 진출이 K리그다. 걱정이 앞설 것 같은데 K리그에 대한 지식은 어느 정도 있는가?

K리그에 대해서는 말컹에게 조언을 구했다. 브라질리그에서 말컹과 4년간 함께 동거동락해 친한데 경남 이적을 앞두고 적극적인 추천을 받았다. 구단 직원들의 친절함과 창원이라는 지역이 살기 좋은 곳이며, 축구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조건이 많다고 이야기를 들었다. 해외 진출이 K리그라는 점에서 설레임을 안고 왔다.

Q. 말컹에게 경남의 장점을 많이 들은 것 같은데 해외 이적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걱정도 있을 것 같다.

걱정이 없지는 않지만 팀에서 원하는 바를 보여준다면 문제 없을 것 같다. 빠르게 팀에 적응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게 최우선 순위다.

Q. 경남에서 뛰는 티아고나 엘리아르도와 친분은 있는가? 또 K리그에서 뛰는 브라질 외국인선수 중 친분이 있는 선수가 있는가?

티아고와는 브라질에서 몇 차례 상대팀으로 만난 적이 있고, 현재 팀 코치인 하파엘과는 이투아노에서 피지털트레이너와 선수로 함께 한 적 있다. 그들에게 많은 조언을 구해 적응은 순조로울 듯 하다. 울산에서 뛰는 레오와 안산의 두아르테와 이투아노 소속 시절 함께 한 적 있어 친분이 있다.

Q. 적응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 자신하는데 자신만의 강점은 뭐라고 생각하나?

경기 조율 능력과 패스, 결정력 등이 내가 지닌 장점이라고 본다. 스피드가 빠른 편은 아니지만 미드필더로 팀 공격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자신한다. 공격적인 부분에서 기회를 창조하는 부분이 나의 장점이다.

Q. 여름 이적시장 마지막에 영입된 선수로 팬들의 기대감이 큰 상황이다. 목표는 무엇인가?

최대한 한국 문화에 빠르게 적응하는 동시에 팀의 승격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뛰겠다. 팬들이 기대해주는 믿음에 보답하도록 빠르게 데뷔해 좋은 인상을 심어주고 싶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한국 선수들, 프레지던츠컵 마지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들이 2022 프레지던츠컵 마지…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