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옐레나, 1일 입국…"팀에 빨리 녹아들겠다"

입력2022년 08월 02일(화) 11:37 최종수정2022년 08월 02일(화) 11:39
사진=흥국생명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의 2022-2023시즌 외국인 선수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보스니아·옐레나)가 1일 한국 땅을 밟았다.

흥국생명은 "외국인 선수 옐레나가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2일 밝혔다.

196cm의 장신을 이용한 강한 공격과 블로킹이 장점인 옐레나는 세르비아를 거쳐 러시아와 터키에서 프로 경험을 쌓은 후 지난해 한국 V-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21-2022시즌 KGC인삼공사에서 활약하며 한국 배구팬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옐레나는 올해 4월 진행된 트라이아웃에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으며 다시 한번 V리그에 돌아올 기회를 얻었다.

입국한 옐레나는 구단을 통해 "언제나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는 한국 팬들을 볼 수 있어 행복하다. 작년 보다 좀 더 성숙한 플레이로 많은 분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여러 가지로 달라진 것이 많은 시즌인 만큼 팀에 빨리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옐레나는 체력과 노련미를 겸비한 선수이다. 지난 시즌 한국에서 뛴 만큼 우리 구단에서도 빨리 적응할 것이라 믿는다. 선수가 하루 빨리 컨디션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옐레나는 오는 3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출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