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외국인 선수 카타리나 입국 "올 시즌 기대돼"

입력2022년 07월 30일(토) 16:11 최종수정2022년 07월 30일(토) 16:11
사진=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22-2023시즌 한국도로공사의 외국인 선수 카타리나 요비치(세르비아, 등록명 카타리나)가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카타리나(22, 191cm)는 지난 4월 28일에 열린 V-리그 여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5순위로 한국도로공사의 지명을 받았다.

카타리나는 지난 시즌 스위스 리그 소속인 볼레로 취리히(Volero Zurich)에서 뛰었으며 레프트와 라이트 두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오랜 비행시간이었지만 밝은 모습을 보인 카타리나는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에서 보낼 이번 시즌이 정말 기대된다. 선수들도 팬들도 빨리 만나고 싶다"고 입국 소감을 밝혔다.

카타리나는 이번 시즌 등번호 1번을 선택했다. 14살 때부터 함께한 애정 있는 번호임을 설명하며 자신의 등번호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카타리나는 곧바로 김천으로 내려가 코로나 검사 후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