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원스포츠, 고양시와 MOU 체결

입력2022년 07월 26일(화) 09:19 최종수정2022년 07월 26일(화) 09:19
사진=데이원스포츠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농구대통령'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이 대표로 취임해 화제가 된 ㈜데이원스포츠(이하 데이원)의 프로농구단이 창단을 위한 공식 행보에 나섰다.

데이원과 고양시는 25일 오후 고양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주요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고양시를 연고로 하는 데이원스포츠 프로농구단 창단과 스포츠 활동 중심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스포츠로 활기찬 고양시를 만들기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은 "고양시의 아낌없는 협조와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드린다. 고양시민과 고양시가 자부심을 느낄 만한 프로농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KBL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이동환 고양시장은 "고양시 프로농구 역사의 명맥을 이어준 데이원 측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 프로농구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고양시민의 건전한 레저활동을 위해 시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허재 대표는 "데이원스포츠 프로농구단의 대표로서 그리고 농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고양시에 감사드린다. 책임감을 가지고 팬들에게 사랑받는 구단으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데이원은 고양시와의 지역 연고 협약식을 시작으로 28일 기자간담회, 8월 말로 내정된 프로농구단 창단식을 통해 고양시민과 농구팬이 기대하는 새로운 프로농구단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