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김우빈→소지섭 "상상력 바탕으로 액션, 처음엔 두렵기도"

입력2022년 07월 13일(수) 16:49 최종수정2022년 07월 13일(수) 17:13
김우빈 소지섭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외계+인' 김우빈, 소지섭이 상상력을 동원한 액션신을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 이하 '외계+인')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했다.

'외계+인'은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김우빈은 "(보이지 않는 걸) 상상하면서 액션하는 게 처음엔 두려운 마음이 있었다. 그러나 현장에서 무술 감독님 등이 많이 도와줘서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소지섭 역시 "저도 타격 있는 액션보다 CG로 완성되는 액션이 많아서 상상력이 힘들었다. 그런데 영화를 보니 훌륭하게 나온 것 같아 만족스러웠다"고 전했다.

조우진도 액션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없는 물건 등을 상상하며 리액션해야 하는 게 어려웠다. 처음 시도하는 배우들도 많았다. 장면 자체가 관객 여러분과 상상력을 공유하는 코드가 많았다. 그걸 잘 전달하기 위해 상상력을 보태 움직여야 했다"고 설명했다.

'외계+인'은 20일 개봉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한국 선수들, 프레지던츠컵 마지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들이 2022 프레지던츠컵 마지…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