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김신영 연기, 미쳤다 생각"

입력2022년 07월 11일(월) 14:00 최종수정2022년 07월 11일(월) 14:02
헤어질 결심 / 사진= CJ ENM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헤어질 결심' 비하인드가 전해졌다.

11일 영화 '헤어질 결심' 측은 박찬욱 감독이 직접 전하는 비하인드가 담긴 특별 코멘터리 영상 2탄을 공개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특별 코멘터리 영상 2탄에는 박찬욱 감독이 직접 밝히는 제목 탄생의 비하인드부터 강렬한 존재감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이정현, 박용우, 고경표, 김신영의 캐스팅 스토리까지 담겨 있다. 먼저 박찬욱 감독은 "'저 사람과 나는 잘될 것 같지 않다'라고 할 때 헤어질 결심을 하게 되는데, 마음속 깊이는 헤어지고 싶지 않은 마음이라 '못 헤어질 거다'라는 예감이 드는 그런 제목이라고 생각했다"며 영화 제목에 대한 이야기를 밝혔다.

이어 박찬욱 감독은 이정현이 분한 해준의 아내 정안에 대해 "천생 이과 타입의 사람이고 아주 단호한 사람"이라고 설명했으며, 박용우가 연기한 서래의 새로운 남자 호신은 "명함을 보면 얼마나 허세가 심한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경표가 활약한 해준의 후배 형사 수완에 대해서는 "해준이 보지 못하는 것을 투명하게 보는 사람"이라고 전해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등장으로 눈길을 모은다. 해준의 또 다른 후배 형사 연수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김신영에 대해서는 "김신영의 연기는 미쳤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새로운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특별 코멘터리 영상 2탄을 공개한 '헤어질 결심'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