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X정우성, 23년만 '헌트'로 의기투합 "칸으로 신혼여행 다녀왔냐고" [종합]

입력2022년 07월 05일(화) 12:21 최종수정2022년 07월 05일(화) 12:44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영화 '헌트'로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난 이정재 정우성이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5일 '헌트' 제작보고회가 열려 배우 겸 감독 이정재, 배우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가 참석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으로 화제를 모은 이정재의 첫 연출 작품이다. 이정재는 4년 동안 시나리오를 집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재는 "이 시나리오로 출연 제안을 받은 인연으로 연출까지 하게 됐다. '내가 이런 걸 해도 되나' 싶었다. 영화 일을 오래 했지만 각본 쓰고 연출하는 건 다른 일이라 주저했는데 용기를 내보려 했다"고 회상했다.

특히 '헌트'는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를 통해 청춘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하며 친분을 쌓은 이정재와 정우성이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나 관심을 모았다.

이정재는 "정우성 캐스팅이 제일 어려웠다. 투톱 구조의 프로젝트가 많지 않다. 맞는 시나리오를 찾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그러다 '헌트'를 만나게 됐다"고 했다.

정우성은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두려움과 조심스러움도 있었다. 같이 즐기면서 할 수 있을까 싶었다. 최대한 객관적으로 보려고 노력했다. 제가 네 번 거절했다"고 털어놨다.

'헌트'는 제75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으로 첫 공개된 바 있다.

이정재는 "칸영화제는 영화인이라면 한 번쯤 가봤으면 하는 곳"이라며 "저도 가고 싶었다. 다행히 초대해주셔서 잘 다녀왔다. 거기서 한국 영화 얘기를 많이 하고 '헌트' 홍보도 했다"고 되짚었다.

'절친' 이정재와 칸에 함께 다녀온 정우성은 "주변에서 '칸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냐'고 하더라"라며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