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신성델타테크에 유니폼 전달

입력2022년 07월 05일(화) 10:19 최종수정2022년 07월 05일(화) 10:20
사진=경남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프로축구 경남FC가 든든한 동반자 신성델타테크에 유니폼 액자를 전달했다.

경남은 "구단 박진관 대표이사와 설기현 감독 등이 지난 4일 창원시 성산구에 있는 신성델타테크에서 구자천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만나 유니폼에 사인을 각인한 액자를 선물했다"고 5일 밝혔다.

신성델타테크는 지난해 경남FC유소년재단 후원회인 '아너스클럽'에 가입해 경남의 발전과 유소년 선수들의 성장을 위해 지원 중이다.

구자천 신성델타테크 회장은 "경남FC가 근래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고, 지역 유소년 선수들의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점이 인상깊다. 경남의 비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단 박진관 대표이사도 "늘 애정을 갖고 경남에 관심을 보여주는 신성델타테크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경남은 신성델타테크와 함께 성장하는 동시에 도민들에게 기쁨을 주도록 매 경기 열정을 보일 것"이라고 화답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