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4타수 1안타' SD, STL에 덜미…3연패 수렁

입력2022년 06월 02일(목) 08:55 최종수정2022년 06월 02일(목) 08:58
김하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김하성이 8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지만 소속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하성은 2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6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은 지난달 25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를 시작으로 8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시즌 타율은 전날과 같은 0.221을 유지했다.

1회초 2사 1, 2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상대 선발투수 다코타 허드슨과 7구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를 펼쳤지만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4회초 2사 후에는 포수 파울 플라이에 그쳤고 7회초 1사 1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김하성의 방망이는 9회초 불을 뿜었다. 팀이 2-5로 뒤진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불펜투수 코디 휘틀리의 패스트볼을 받아 쳐 우전 안타를 터뜨렸다. 아쉽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한편 소속팀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세인트루이스에 2-5로 패했다.

이날 결과로 3연패에 빠진 샌디에이고는 20패(30승)째를 떠안았다. 3연승을 달린 세인트루이스는 29승 21패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