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페이스 더 선' 야망·열정이 포인트, 기존과 또 다른 매력 보일 것" [종합]

입력2022년 05월 27일(금) 12:06 최종수정2022년 05월 27일(금) 12:06
세븐틴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그룹 세븐틴이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 한 층 성숙된 모습으로 팬들을 찾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열정' '야망'으로 뭉친 멤버들의 새로운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인사를 전했다.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됐다.

'페이스 더 선'은 세상에 유일하고도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태양'과 같은 존재가 되겠다는 세븐틴의 야심을 솔직하게 담아 낸 앨범이다. 타이틀 곡 '핫(Hot)'을 포함해 '달링' '돈키호테' '마치' '도미노' '쉐도우' '노래해' 등 9곡이 수록, 모두 단체곡으로 구성됐다.

이날 세븐틴은 "약 2년 8개월 만에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다. 재계약 후에 정규앨범으로 찾아 뵐 수 있다는 게 정말 뜻깊다. 정규 4집 가수라는 게 감회가 새롭다. 캐럿(팬클럽명) 덕인 거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4집 '페이스 더 선'은 기존에 세븐틴이 보여줬던 밝은 모습과 다른 결의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멤버들은 "야망과 열정을 담은 앨범이다. 두 요소가 저희 이번 앨범의 키워드이기도 하다"고 알렸다.

'페이스 더 선'의 의미에 대해 묻자 멤버들은 "저희 각자가 밝은 모습을 갖고 있었지만 그런 모습들을 보여드리기 위해 이겨냈던 역경과 고민들이 있었다. 트레일러에 그 각자의 고민을 '그림자'로 표현해 이를 이겨내는 모습들을 담아냈다. 그런 역경을 이겨내고 강인한 존재로 거듭나서 저희가 '태양'이 되는 과정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주목할 포인트에 대해서 멤버들은 "'야심'과 '열정'. 그리고 포인트 안무"라고 소개했다. 포인트 안무에 대해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쾌감을 느낄 수 있는 안무들을 만들었다. 많은 분들이 챌린지 할 수 있는 안무도 준비를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븐틴의 정규 4집 'Face the Sun'은 국내외 선주문량 200만 장을 돌파하며 자체 최고기록을 세웠고, 일찌감치 '커리어 하이'와 '6연속 밀리언셀러'를 예고하며 벌써 뜨거운 반응을 끌고 있다.

이와 관련, 에스쿱스는 "이 결과는 캐럿이 만들어준거라 늘 감사한 마음 뿐이다. 큰 힘이 된다고 전하고 싶다"며 "우리는 어느 부분이든 뒤처지지 않고 '잘'한다. 또 팬들을 사랑하는 마음도 크고 진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글로벌 인기 비결도 밝혔다.

얼마 전 데뷔 7주년이었던 세븐틴은 정규 4집 목표에 대해 "'유어 초이스'부터 빌보드 문을 계속해서 두드리고 있다. 이번에는 시원하게 1위를 하고 싶고 멋진 세리머니도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멤버 디노는 남다른 야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디노는 "역사에 남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그렇게 될 수 있다고 믿고 세븐틴은 한계가 없다고 생각을 한다. 역사에 목말라있다"라고 알렸다.

끝으로 세븐틴은 7년 전 데뷔를 하던 때와 지금의 모습을 비교하며 남다른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데뷔할 때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는 가수가 되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실제로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지 몰랐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많은 분들이 저희를 응원해주셔서 크게 감사하게 느껴지는 거 같다. 저희 음악과 무대로 좋은 기운을 나눠드려야겠단 생각이 많이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4주년에도 다 같이 있으면 역사적인 아이돌이 되어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세븐틴의 정규앨범 '페이스 더 선'은 이날 오후 1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