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김태완 감독 "1R 못 이긴 대구 꺾을 것"

입력2022년 05월 13일(금) 13:25 최종수정2022년 05월 13일(금) 13:25
김태완 감독 / 사진=김천상무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대구FC와 홈경기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김천상무는 14일 오후 4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R 홈경기를 치른다. 김천은 지난 제주 원정을 끝으로 K리그1 열 한 팀과 맞붙으며 1라운드 로빈을 마쳤다. 김천은 4승 3무 4패를 기록하며 6위를 기록 중이다.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은 "1라운드 로빈을 마치고 정말 만만한 팀이 없다고 생각이 든다. 쉬운 팀이 없고 정말 다 어려운 팀이다. 준비를 잘해도 당할 수 있는 전략들을 갖고 나온다"고 평가했다.

이어 "모든 팀들이 어렵지만 승리하기 위해 준비를 할 것이다. 이기고 싶다. 또한 승리를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기기 때문에 선수들도 자신감이 많이 향상됐으면 한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천은 지난 3월 2일 대구 원정에서 점유율, 슈팅, 유효슈팅 등 모든 면에서 대구에 앞섰지만 고재현에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패했었다. 경기를 주도했지만 결과는 대구의 몫이었다.

이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대구는 역습에 특화돼 있는 팀이다. 우리가 경기를 주도하더라도 대구의 카운터어택 한 방에 무너질 수도 있다. 지난번 경기에서도 세트피스 한 번에 실점을 했다. 대구가 높이가 좋기 때문에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기사이미지
차예련→나영희, 배테랑들의 호흡+…
기사이미지
손연재 측 "9세 연상 ♥비연예인과 8월 비공…
기사이미지
류현진, 오타니와 선발 맞대결서 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타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