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카라큘라·구제역, 쯔양 협박 전면 부인→검찰 수사 착수 [ST이슈]

입력2024년 07월 11일(목) 18:05 최종수정2024년 07월 11일(목) 18:05
유튜브 / 사진=가세연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유튜버 구제역을 비롯해 카라큘라까지 쯔양에게 사적제재를 가해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는 구제역, 카라큘라 등이 일명 렉카 연합에 소속된 일부 유튜버들이 쯔양의 과거를 빌밀로 협박해 거액의 금액을 뜯어냈다고 주장했다. 특히 통화 녹취록을 함께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녹취에는 유튜버 전국진과 구제역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쯔양의 과거를 언급하며 금전적 탈취를 계획하는 대화가 담겨 충격을 자아냈다.

전국진은 구제역과의 통화에서 쯔양의 과거를 언급하며 “현 (소속사) 대표가 쯔양이 버는 돈이 있으니 어느 정도 괜찮게 챙겨줄 것 같다, 그냥 몇 천(만 원) 시원하게 당기는 게 낫지 않나”고 말하자, 구제역은 “쯔양 (소속사) 대표를 한번 만나보겠다. 크게 하려면 현찰로 2억은 받아야 될 것 같다”고 답해 충격을 자아냈다.

녹취음성엔 구제역이 카라큘라와도 관련 내용에 대해 논의한 정황도 담겼다.

구제역이 “형님 입장에서 이건 엿 바꿔 먹는 게 나을 것 같냐”고 묻자 카라큘라는 “유튜브 입장에서 쯔양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다. 네가 쯔양을 건드리면 제1 타깃이 된다”며 “어떤 게 네게 더 이로운가 저울질을 해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파장이 일자 이와 함께 렉카 유튜버들은 쯔양 협박 논란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먼저 카라큘라는 11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세상에 잃을 게 없는 사람이 무서운 게 아니라 가진 게 많은 사람이 모든 걸 잃을 준비가 됐을 때 진짜 광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나는 내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먹은 사실이 없다. 그걸 내가 지금껏 유튜버로 살며 유일한 삶의 유일한 자부심으로 살아왔다"고 반박했다.

이어 "반박 자료와 해명 영상을 빠르게 만들어 올리도록 하겠다”고 대응을 알렸고, 개인 SNS를 통해서도 "아니아니 이대로는 절대로 그냥 못죽지 누구 좋으라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같은날 구제역 역시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쯔양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하늘에 맹세코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으며 쯔양의 곁에서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구제역은 "제가 어쩌다, 어떤 경로로 쯔양님의 아픈 상처를 알게 되었는지. 그리고 전소속사 대표가 최후의 발악을 어떻게 했는지 말씀드리겠다. 현재 피해자들 관련자들 인터뷰 완료하였으며 빠르먼 오늘 늦어지더라도 내일 오전까지 모든 내용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녹취록이 공개된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진위여부가 가려지지 않은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은 11일 쯔양을 협박하거나 이에 가담한 의혹을 받는 ‘전국진’, ‘구제역’, ‘카라큘라’ 등 3명의 ‘사이버렉카’ 관련 사건을 형사3부(부장 최순호)에 배당해 고발 내용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사이버렉카들에 대한 수사가 착수됐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