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전 남친에 불법촬영·40억 갈취 피해→유튜버 협박까지 '충격' [ST이슈]

입력2024년 07월 11일(목) 11:00 최종수정2024년 07월 11일(목) 11:02
사진=유튜브 캡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전 남자친구 A씨로부터 4년 간 폭행 및 착취, 불법촬영 영상 유포 등의 협박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특히 이를 빌미로 몇몇 유튜버들이 돈을 뜯어낸 정황이 담긴 녹취록까지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10일 일명 '렉카 연합'의 쯔양 협박설이 불거졌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렉카 연합'에 소속된 유튜버들이 쯔양의 과거를 빌미로 협박해 돈을 뜯어냈다고 주장하며 관련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주작감별사(전국진)과 구제역(이준희)은 "이번 거는 터뜨리면 쯔양 은퇴해야 한다"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게 낫다. 쯔양이 버는 돈이 있으니 어느 정도는 괜찮게 챙겨줄 것 같다" 등의 대화를 나눈다.

이에 쯔양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상황을 설명했다.

쯔양은 "방송을 급하게 켰다"면서 "제가 인터넷 방송을 시작하기 전에 학교를 다니다가 휴학했다. 당시 남자친구 A씨를 만났는데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더라. 제가 헤어지자고 얘기했는데, 그때부터 지옥 같은 일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쯔양은 A씨가 불법 촬영물을 빌미로 협박을 해왔고, A씨의 강압에 의해 술을 따르는 일을 했으며 이로 인한 수익은 모두 A씨가 가져갔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먹방도 A씨 때문에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하루에 두 번씩 맞았다. 돈을 어떻게 벌어다 줄 거냐고 하길래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다. 방송 초기에 돈을 벌었으나 (A씨가) 다 가져가 치킨 시켜 먹을 돈이 없었다"면서 "인터넷 방송이 인기를 끌자, A씨는 소속사를 만들어 스스로 대표 자리에 앉았다. 수익을 3(쯔양)대 7(A씨) 비율로 나누는 불공정 계약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했다.

쯔양은 "직원들이 함께 싸워준 덕에 A씨와 관계를 끊을 수 있었다. 그랬더니 A씨가 협박하거나 주변에 아는 유튜버 등에 제 과거를 과장해서 얘기하고 다녔고, 결국 A씨에 대한 형사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해당 내용을 폭로하겠다는 유튜버들의 협박에 금전을 건넨 것에 대해서는 "저는 어떤 방식으로든 이 일이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며 "이 일이 (공개돼) 나오면 방송을 그만둬야 하나 진짜 고민 많았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이후 쯔양의 소송을 담당했던 변호사가 등장해 쯔양의 폭행 피해 사진을 공개하며 "쯔양님이 못 받았던 정산금은 최소 40억 원"이라며 "소송으로 조금이나마 정산금을 반환받았다. 원치 않게 (사건이) 공론화됐다"고 했다.

또한 해당 변호사는 댓글을 통해 "쯔양님은 많은 피해를 입었기에 저와 함께 정산금청구, 전속계약해지, 상표출원이의 등을 포함하여 0간, 000간, 상습폭행,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 강요, 성폭력처벌법위반 등으로 1차 형사 고소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김태연 변호사는 "그런데 이후 전 소속사 대표가 저희 회사에 찾아와 선처를 간곡히 요청하였고, 이에 더 이상 해당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하지만 이후 소속사 전 대표는 해당 약정을 위반하였고, 쯔양님은 불가피하게 2차 형사 고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혐의 사실이 많았기에 징역 5년 이상의 처벌을 예상하는 상황이었다"며 "다만 이후 전 소속사 대표는 안타깝게도 극단적 선택에 이르렀고, 결국 '공소권없음' 이라는 불송치 결정으로 형사사건은 종결됐다"고 말했다.

또한 김태연 변호사는 "이번 사안으로 당사자들에 대한 억측이나 오해가 없기를 바라며, 더불어 유가족 등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사실이 공개되며 녹취록이 공개된 유튜버들을 향한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이 가운데 카라큘라는 1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입장문을 올렸다.

카라큘라는 "유튜브 채널은 온통 악플 천지에 언론 기사까지 마치 제가 무슨 사적제재로 뒷돈 받아 처먹은 천하에 X자식이 되어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이른 아침부터 정신이 얼얼 하긴 하다"며 "저는 제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 먹은 사실이 없다. 그리고 그것을 제가 지금껏 유튜버로 살며 유일한 삶의 자부심으로 살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반박 자료와 해명 영상을 빠르게 만들어 올리도록 하겠다"며 "중립 기어 잔뜩 박으시고 기다려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