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첫 재판, 팬들 눈물 속 13분 만 마무리…혐의 인정 여부는 2차로 [ST종합]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14:57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19:40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첫 공판이 13분 만에 마쳤다.

1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최민혜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김호중과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를 받는 소속사 이 모 대표 등에 대한 1차 공판을 열었다.

첫 공판을 앞두고 재판부에는 100건이 넘는 탄원서가 줄이었다. 대부분 선처를 호소하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진과 김호중의 팬들이 몰렸다. 팬들은 법정 앞에 줄을 섰으나, 좌석 수가 한정돼 있어 10여 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법정에 들어가지 못했다.

김호중은 검은 정장 차림으로 다리를 절뚝거리며 재판에 출석했다. 김호중이 입정하자 그의 가족을 비롯한 방청석 곳곳에서는 눈물을 보였다.

김호중 측은 아직 삭너 기록 열람등사를 하지 못했다며 공소사실에 대한 인정 또는 부인 등의 입장을 정하지 않고 다음 공판 때 혐의 인정 여부를 밝히기로 했다.

함께 기소된 이 대표를 비롯해 매니저 등은 공소사실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호중은 5월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중 택시를 들이받고도 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만에 경찰에 출석했고, 음주측정에서 미감지 판정을 받았다.

당초 음주사실을 부인하던 김호중은 CCTV 영상 등을 통해 정황이 드러나자 사고 열흘 만에 음주를 뒤늦게 인정했다. 하지만 역추산 계산으로 음주 수치를 특정하기 어려워 음주 운전 혐의는 배제됐다.

이후 김호중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 및 본부장과 함께 지난달 24일 증거인멸 우려로 인해 구속됐다.

김호중의 2차 공판은 8월 19일 오전 10시 진행된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