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철, 김슬기와 혼인신고 "여기 두 번째"…"사람만 바뀌어"(조선의 사랑꾼) [텔리뷰]

입력2024년 04월 23일(화) 07:21 최종수정2024년 04월 22일(월) 23:47
조선의 사랑꾼 / 사진=TV조선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조선의 사랑꾼' 유현철과 김슬기가 법적 부부가 됐다.

22일 밤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재혼을 앞둔 유현철-김슬기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선의 사랑꾼 / 사진=TV조선

이날 김슬기는 유현철과 혼인신고를 위해 시청을 찾았다. 이어 김슬기는 아빠에게 전화를 걸어 "혼인신고를 하러 왔다"고 밝혔다. 유현철이 "책임감 있게 잘 살겠다"고 말하자 김슬기 아빠는 "내가 봐서는 듬직해서 잘 살 것 같다"고 덕담했다.

혼인신고에 대해 김슬기는 "엄마랑 얘기할 때도 조금 걱정된다고 했다. 우리를 못 믿는 게 아니라 아무래도 한 번 이혼했었으니까"라며 "너무 섣부른 거 아니냐 생각하시긴 하더라. 근데 우리가 결심이 섰을 때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유현철 역시 "솔직히 나는 아이들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혼인신고를 빨리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만들어줘야 하니까"고 공감했다.

김슬기는 "나는 혼인신고서 보긴 봤는데 내가 낸 적이 없다. 그래서 조금 생소하다. 나는 채록이(아들) 낳고 나서 했다. 출생신고를 해야 하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에 유현철은 "나는 여기 두 번째다. 똑같은 장소"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김슬기는 "사람만 바뀌었네"라고 웃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