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심 은폐 논란' KBO, 이민호·문승훈·추평호 심판 직무 배제…ABS 보완책 발표

입력2024년 04월 15일(월) 18:02 최종수정2024년 04월 15일(월) 18:04
허구연 총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BO가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 오심 은폐 논란을 벌인 심판진에 대한 징계와 ABS에 대한 보완 대책을 발표했다.

KBO(총재 허구연)는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 회의를 진행하고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NC-삼성 경기의 심판 팀장 이민호 심판위원, 주심 문승훈 심판위원, 3루심 추평호 심판위원에 대해 금일 부로 직무 배제하고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KBO는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KBO는 이날 허구연 총재 주재로 ABS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했으며, 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 팀 덕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