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준 "'7부활', 노출신 없는데 만들어서 찍어" [TV캡처]

입력2024년 04월 14일(일) 21:13 최종수정2024년 04월 14일(일) 21:14
미우새 이준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준이 노출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4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이준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준은 MC 신동엽의 "뜨려고 벗었다"는 말에 "이번엔 노출신이 없는데 만들어서 찍었다. 굳이 안 벗어도 됐다. 근데 팔 굽혀 펴기를 해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이준의 노출신에 '모벤져스'의 감탄이 이어졌다.

이준은 "제가 묶여서 맞는 장면이 있었다. 보통 옷을 입으면 안에 보호대를 할 수 있는데 이번엔 벗은 채로 맞아보겠다고 했다"며 "근데 감독님이 '굳이 그럴 필요 없다'고 하셨다. 그랬다가 바로 후회했다. 너무 아팠다"고 웃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