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작' 신세경 "무척 값졌던 시간, 더더욱 조정석 팬 됐다" 종영 소감

입력2024년 03월 04일(월) 10:09 최종수정2024년 03월 04일(월) 10:10
세작 매혹된 자들 신세경 / 사진=이담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세작, 매혹된 자들' 신세경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신세경은 지난 3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에서 모든 복수를 끝내고 사랑하는 사람과 꽉 닫힌 엔딩을 맞이한 강희수 역으로 열연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신세경은 상상력에 기반을 둔 픽션 사극에서, 청에 끌려간 백성들을 구하기 위해 남장까지 감행해야 했던 '남장여자' 캐릭터로 처음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극이 전개될수록 임금으로 인해 여러 수난과 위기를 겪은 뒤 그에게 복수하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의 잔혹한 운명을 실감 나게 그렸다. 극 초반 순수하면서도 청아한 모습이었다면, 회를 거듭하면서 강인하게 변모했고, 특유의 영민함으로 복잡한 정치판을 풀어갔다. 여기에 복수와 연모 사이에서 현실 갈등을 겪는 모습은 시청자에 높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16회 동안 신세경의 색다른 변신은 물론, '믿고 보는' 딕션, 감정 열연을 남기며 끝맺었다.

▲ 신세경 일문일답.

1. '세작, 매혹된 자들'이 16부를 끝으로 종영했습니다. 종영 소감 부탁드리겠습니다.

먼저, '세작, 매혹된 자들'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함께 사랑하며 울고 웃었던 시간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 매회 방송 후 공개되는 비하인드 콘텐츠를 보면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애절한 '이몽 커플'이었던 조정석 배우를 비롯해, 귀여우면서도 듬직한 '대군자가' 최예찬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배우들과 함께 작업했는데요, 현장에서 호흡은 어떠셨는지. 촬영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현장에서 호흡은 많은 분이 봐주신 그대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모든 출연 배우들과의 호흡이 완벽했고요. 날씨가 추운 날엔 서로 핫팩을 건네면서 따스함을 나눴고, 더운 날엔 세트장 내에 선선한 바람이 잘 드는 명당을 내어주면서 함께 이겨냈던 날들이 떠오릅니다. 실제로도 어질고 명석한 문성대군 그 자체였던 우리 최예찬 배우와 함께하는 촬영 시간은 늘 즐거웠습니다. 우리 드라마 현장의 엔도르핀이 되어주는 존재였어요. 마냥 귀엽기 때문이 아닌(물론 귀엽습니다!!) 예찬 배우의 빛나는 연기를 지켜보는 순간이 현장의 모든 사람들에게 큰 기쁨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어려운 장면들을 마주할 때마다 빛을 발했던 조정석 선배님의 센스와 역량을 보고 많은 걸 느끼기도 했습니다. '이몽 커플'에게 무척 중요했던 몇몇 장면들이 떠오르는데요. 그 크고도 쉽지 않은 장면들을 하나씩 완성해가는 과정 안에서 조정석 선배님께 정말 많은 걸 배웠습니다. 앞으로 연기하며 살아갈 날들에 귀한 양분이 되는 무척 값진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더더욱 팬 이 됐어요. 그 외에도 수많은 배우들의 얼굴이 생각납니다. 힘들 때나 즐거울 때나 늘 현장을 웃음으로 지켜 주셨던 그 마음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나중에 또 다른 현장에서 만나 뵙고 싶다고 이 자리를 통해 인사드리고 싶어요.
세작 매혹된 자들 신세경 / 사진=이담엔터테인먼트 제공

3. 세경 배우 본인에게도 가장 매혹된 장면, 대사가 있다면, 몇 회, 어떤 씬일까요?

저는 8부를 정말 좋아합니다. 8부는 멜로 사극이 보여드릴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총망라한 종합선물 세트라고 생각해요. 8부 엔딩은 이미 사전 홍보 때부터 말씀드려서 다들 아실 거라 생각 해요. 이인이 술 취해 나무에 기대앉아있는 희수를 바라보는 장면 역시 정말 좋아합니다. 마음에 잔잔한 파도가 철썩이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4. 깊은 여운을 안긴 드라마 엔딩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세경 배우가 그려보는 이인과 강희수는 이후에 어떻게 됐을까요?

이인과 희수는 서로만을 바라보며 진정으로 즐거움 넘치는 삶을 살았을 거라 생각해요. 무료함을 느낄 새도 없이요.

한편, 신세경은 종영 후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며 차기작 검토를 이어간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