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선수단 내 괴롭힘 의혹 불거져…23일 상벌위 개최

입력2024년 02월 22일(목) 19:05 최종수정2024년 02월 22일(목) 19:11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아쉬운 성적 속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안 좋은 소식까지 흘러나왔다.

페퍼저축은행은 선수단 내 괴롭힘으로 인해 23일 한국배구연맹(KOVO) 상벌위원회에 소집됐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선수단 내 A선수가 다른 선수를 집요하게 괴롭혔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이에 내일(23일) 오전 10시 열릴 상벌위원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익명의 신고자는 선수단 내 괴롭힘을 KOVO에 신고했다. 갈등의 중심으로 선 A선수도 이날 직접 참석해 소명할 것으로 보인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연맹(KOVO)를 통해 해당 신고가 접수됐다.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그 결과에 따른 입장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번 시즌 2승 28패(승점 8)로 최하위를 기록 중이다. 최근 V리그 역사상 최다패(23연패)로 굴욕을 맛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