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투어 2승' 신상훈, 11일 군 입대 "성실하게 국방의 의무 다할 것"

입력2023년 12월 07일(목) 11:13 최종수정2023년 12월 07일(목) 11:13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상훈(25, BC카드)이 다가오는 11일 충남 논산 소재 육군훈련소에 입소한다.

신상훈은 육군 현역병으로 입대한 뒤 약 18개월 간 복무를 한 후 2025년 6월 10일 전역 예정이다.

2019년 2부투어 '3회 대회'와 '7회 대회'서 우승한 뒤 2020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신상훈은 2021년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 '제65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첫 우승을 신고했다.

이후 이번 시즌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3차례의 연장 접전 끝에 이재경(24, CJ), 전성현(30, 웹케시그룹)을 꺾고 통산 2승째를 달성했다.

신상훈은 "4년이라는 시간동안 열심히 투어 생활을 했다고 생각한다. 되돌아보면 기쁘고 행복했던 순간도 있고 아쉬움이 남는 기억도 있다. 동료 선수들과 팬 분들로 인해 소중한 경험을 많이 쌓았다"고 웃은 뒤 "그렇기 때문에 투어를 잠시 떠나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아쉽다. 하지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성실하게 국방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누구보다 열심히 군 생활을 할 것이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부상 없이 군 생활을 하는 것이다. 다치지 않고 복귀하겠다"며 "틈틈이 스스로를 되돌아보며 투어에서 배우고 익히고 느꼈던 것들을 정리하는 시간도 갖고 싶다. 웨이트 트레이닝, 체력 증진에도 집중해 골프 선수로서 자세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2023 KPGA 스릭슨투어 16회 대회' 우승자인 김수겸(27)과 '2023 KPGA 스릭슨투어 20회 대회' 우승자인 김근태(27)도 올 시즌 종료 후 군가를 신청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