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간판' 김우민, 세계선수권 출전권 획득…선발전서 400m-800m 1위

입력2023년 11월 28일(화) 22:22 최종수정2023년 11월 28일(화) 22:22
사진=대한체육회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수영 간판 김우민이 자유형 200m, 400m, 800m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획득했다.

김우민은 28일 김천 실내수영자에서 열린 2024 수영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5초26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김우민은 국제수영연맹(FINA) A기록인 3분48초15를 여유있게 통과해 내년 2월 열리는 도하 세계선수권 출전을 확정했다.

앞서 김우민은 800m에서 7분52초84로 1위, 200m에서 1분46초06으로 황선우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모두 A기록을 넘었다.

이번 대표팀 선발전에서 3종목이나 A기록을 넘어서며 도하행을 확정했다.

김우민은 지난 9월 열린 제19회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자유형 400m, 800m와 남자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누렸다.

오는 2024 파리 올림픽에서도 금및 사냥에 나설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