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상 복귀 후 첫 QS 달성…타선 침묵으로 패전 위기

입력2023년 09월 13일(수) 09:47 최종수정2023년 09월 13일(수) 09:47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상 복귀 후 처음으로 6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퀄리티스타트 피칭(QS, 6이닝 3실점 이하 투구)을 달성했다. 하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의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토미존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올 시즌 빅리그 복귀 후 8경기 만에 처음으로 6이닝 이상을 투구했다.

다만 류현진은 토론토 타선의 침묵으로 팀이 0-3으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대로 경기가 끝난다면 류현진은 패전의 멍에를 쓴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2.93으로 약간 상승했다.

류현진은 1회초 마커스 시미언을 1루수 파울플라이, 코리 시거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후 로비 그로스먼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미치 가버를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기세를 탄 류현진은 2회초 세 타자를 땅볼 1개와 뜬공 2개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3회초에도 삼진 1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텍사스 타선을 봉쇄했다.

순항하던 류현진은 4회초 위기를 맞았다. 선두타자 시거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주자를 내보냈고, 이어 그로스먼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얻어 맞았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들을 잘 막아내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5회초에는 다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내며 안정을 찾는 듯 했다.

문제는 토론토 타선이었다. 토론토 타선은 텍사스 선발투수 맥스 슈어저에게 꽁꽁 틀어 막히며 점수를 내지 못했다. 류현진은 6회초 시거에게 2루타, 가버에게 안타를 내주며 1사 1,3루 위기에 몰렸고 요나 하임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1점을 더 내줬다.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류현진은 7회초 이미 가르시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한편 토론토는 류현진이 내려간 뒤 7회 1점을 더 내주며 0-4로 끌려가고 있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