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 9918명 남았다' 2023 KBO 리그, 600만 관중 달성 눈앞

입력2023년 08월 31일(목) 16:58 최종수정2023년 08월 31일(목) 16:58
사진=KB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가 600만 관중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023 KBO 리그는 30일까지 545경기에 누적 관중 597민 83명이 입장해 600만 관중 달성까지는 2만 9917명을 남겨두고 있다. 오늘 경기가 정상 개최될 시 600만 관중 돌파가 유력하다.

8월 4일 500만 관중을 돌파한 KBO리그는 31일(목) 600만 관중을 달성하면 일수로는 27일만, 경기수로는 93경기 만이다.

어제(30일)까지 전체 평균 관중 수는 1만 954명으로 전년 동일 경기 수 대비 34.6% 상승했고,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4.9% 증가했다. 8월은 폭염과 잦은 비로 인해 야구장에서 직접 관전이 쉽지 않았기 때문에 지난 4일 500만 관중 달성 시 평균 관중 수인 11,062명에서 다소 줄어들긴 했지만, 각 팀들의 치열한 중위권 순위 다툼으로 인해 많은 팬들이 야구장에 방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지난 해(2022 시즌) 최종 관중 수 607만 6074명도 이번 주 중에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구단별로는 현재 순위표 가장 상단에 위치하고 있는 LG가 경기당 평균 관중 1만 6198명으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평균 관중 1만 5000명 이상을 기록하며 성적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있다. LG에 이어 SSG가 1만 4376명으로 LG의 뒤를 잇고 있고, 롯데, 두산, 삼성 순으로 관중이 많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