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걸' 안재홍 "일본어 대본에 없었지만 원작에서 아이디어 얻어"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08월 25일(금) 14:31 최종수정2023년 08월 25일(금) 14:31
안재홍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마스크걸' 안재홍이 주오남의 일본어 구사는 자신의 건의로 받아들여졌다고 말했다.

25일 안재홍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스크걸' 인터뷰를 진행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면서 의도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김모미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안재홍은 주오남 역을 소화하며 파격적인 캐릭터 구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일본어를 구사하며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던 주오남의 모습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안재홍은 "일본어를 잘 못하고 대본에도 없었다. 이 작품을 하고 싶어서 웹툰을 보는데 참고하고 싶어서 좋은 게 있으면 취할 수 있다고 생각을 했다. 웹툰 속에 아주 짧은 모습에 일본어를 중얼거리는 게 있어서 호기심이 발동했던 거 같다"라고 알렸다.

구로묜소 "뭔가 조금 서늘함을 느꼈던 거 같다. 감독님한테 이후 말씀을 드렸다. 그 부분이 인상적이었던 거 같다. 개인적인 순간에 일본어가 나오는 순간을 만들면 어떨까 물었다"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