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긁기 본능 덕에 '근육'도 풀고 '단련'도 하고

입력2016년 03월 08일(화) 18:50 최종수정2016년 03월 08일(화) 18:59
고양이의 긁기 본능 (내용과 무관) / 사진=JTBC 마리와 나 캡처
고양이의 긁기 본능 (내용과 무관) / 사진=JTBC 마리와 나 캡처

[스포츠투데이 여수정 기자] 고양이의 긁기 본능에 관심이 쏠린다.

고양이의 긁기 본능은 친한 고양이를 만났을 때 등 기쁨의 표시다. 또한 정기적으로 헌 발톱을 벗어버리는 일명 '발톱갈이'의 하나이기도 하다.

고양이의 발톱갈이는 발톱으로 거친 면을 긁어 헌 발톱을 벗겨내는 것.

고양이의 긁기 본능을 통해 근육을 풀고 단련도 한다. 발바닥에서 분비되는 특유의 냄새를 긁는 면에 발라 영역표시를 하기도 한다.


여수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동원→탕웨이도 못 뚫은 6월 극장가, '핸…
기사이미지
중국의 도 넘은 손흥민·이강인 조…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
기사이미지
'만기 전역' 방탄소년단 진, 눈물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