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할리우드 진출할까 "'K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 검토 중" [공식]

최종수정2022.07.01 14:23:31
기사입력2022.07.01 14:21:41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 차은우가 할리우드, 한국 합작 영화 출연 물망에 올랐다. 1일 차은우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차은우가 영화 'K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K-Pop: Lost in America, 감독 윤제균)'에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그러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K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한 K팝 그룹이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데뷔를 불과 며칠 앞두고 텍사스 와코에 실수로 발이 묶이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이번 작품은 할리우드 유명 제작자인 린다 옵스트와 CJ 엔터테인먼트 이미경 부회장이 참여하는 영화다. 유명 할리우드 배우 레벨 윌슨과 찰스 멜튼이 출연한다. 차은우는 K팝 그룹 멤버 역할을 제안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K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올 가을 크랭크인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일반기사 형식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