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일요일' 8G 열린 KBO 리그, 14만 2600명 입장…1일 최다 관중 新

입력2024년 06월 23일(일) 21:35 최종수정2024년 06월 23일(일) 21:35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무더운 여름 날씨도 팬들의 야구 사랑을 막을 수 없었다. 전국 5개 야구장에 구름관 중이 몰렸다.

KBO에 따르면 23일 8경기에서 총 14만 2660명이 입장, 역대 KBO 리그 1일 최다 관중 신기록을 새로 썼다.

이전 기록은 작년에 탄생했다. 2023년 9월 9일 9경기에서 12만 8598명이 입장한 바 있다. 3위는 2016년 5월 5일 어린이날 5경기에 입장한 11만 4085명이다.

한편 이날은 여름날보다 뜨거운 방망이가 터져 나오는 경기가 많았다. NC 다이노스는 9회에만 10득점을 올리며 SSG를 18-6으로 격파했다.

삼성은 더블헤더 2경기를 모두 쓸어가며 두산 베어스에 스윕승을 거뒀다. 2차전에서 맥키넌은 무려 7타점을 수확했다.

잠실 kt wiz-LG 트윈스, 광주 한화 이글스-KIA 타이거즈는 사이좋게 1경기씩을 나눠 가졌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검찰, '쯔양 협박 혐의' 구제역·주작감별사…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