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태그 논란' KBO, 18일 잠실 NC-두산전 심판위원·판독관에 제제금 및 경고 처분

입력2024년 06월 19일(수) 17:22 최종수정2024년 06월 19일(수) 17:22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포스 아웃과 태그 아웃을 혼동해 규칙을 적용한 심판진에 대한 징계가 내려졌다.

KBO는 "지난 18일 잠실 경기 중 야구 규칙을 오적용해 경기 운영에 혼란을 초래한 박근영 심판팀장, 장준영, 문동균 심판위원에 대해 KBO 리그 벌칙 내규에 따라 제재금 각 50만 원과 경고 처분했다"고 19일 알렸다.

해당 심판들은 18일 잠실 NC-두산전 7회초 무사 1루에서 이어진 플레이에서 2루에서의 포스 아웃 상황을 태그 아웃 상황으로 오적용했다. 해당 경기에서 박근영 심판팀장은 1루심, 장준영 심판위원은 2루심을 맡았으며, 문동균 심판위원은 비디오판독센터 해당 경기 판독관으로 각각 제재 대상이 됐다.

이와 함께 KBO는 해당 경기 심판조인 김병주 심판위원(주심), 정은재 심판위원(3루심), 김준희 심판위원(대기심)과 비디오 판독에 참여한 김호인 비디오판독센터장, 이영재 심판팀장에 대해서도 경고 조치했다.

해당 경기 심판위원들은 규칙이 오적용된 것을 인지한 뒤 이를 바로잡기 위하여 4심 합의 끝에 2루에서의 판정을 포스 플레이로 적용하고, 포스 아웃으로 최종 판정했다.

KBO는 "향후 정확한 규칙에 따라 판정과 비디오 판독이 적용될 수 있도록 심판 교육과 관리를 강화하고, 현장 심판진과 판독 센터 간의 소통 개선 등 비디오 판독 상황에서의 매뉴얼을 보완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검찰, '쯔양 협박 혐의' 구제역·주작감별사…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