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키 뜨자" 뜨거워진 하이키의 강렬한 컴백 [ST종합]

입력2024년 06월 19일(수) 15:55 최종수정2024년 06월 19일(수) 17:03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하이키가 색다른 모습으로 컴백했다.

19일 하이키(서이·리이나·휘서·옐)의 미니 3집 'LOVE or HATE(러브 오어 헤이트)' 발매 쇼케이스가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개최됐다.

'LOVE or HATE'는 하이키가 올해 초 발매한 'H1-KEYnote' 프로젝트 이후 약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로, 와일드한 감성부터 따뜻한 무드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감성이 공존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뜨거워지자(Let It Burn)'를 비롯해 '♥ Letter', '나를 위한, 나에 의한, 나만의 이야기(Iconic)', '국지성호우(Rainfalls)' 총 4곡이 수록됐다.

휘서는 "이번 앨범에는 그동안 착하기만 한 모습보다 어딘가 불량하고 반항적인 모습도 일부다. 그런 모습도 받아들이고 사랑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그동안 저희가 희망을 전해드렸다면 반항적인 하이키를 보실 수 있어서 좀 더 보시는 재미가 있으실 것 같다"고 말했다.

리이나는 "전에 비해선 흑화했다고 봐도 좋지만 '엄청나게 파격적이고 그런 센 이미지를 준다, 대반전이다'라기보다는 하이키가 가지고 있었던 스토리는 계속해서 이어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이키가 하는 음악이 뭐냐고 했을 때 판타지나 상상할 수 있는 문제보다는 청춘을 얘기한다고 생각한다. 그간 청춘의 희망, 용기, 힘을 얘기했다면 청춘의 다른 모습인 조금은 반항적이고 파격적인 모습도 다들 가지고 있지 않나. 그런 다른 이면의 모습을 청춘이라고 포장을 해서 하이키의 스타일로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사진=팽현준 기자

타이틀곡 '뜨거워지자'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와 함께 하이키의 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홍지상 작가가 작사·작곡한 곡이다. 묵직하면서 그루비한 붐뱁 힙합 리듬에 거칠고 공격적인 그런지 록 사운드가 얹어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담고 있다.

서이는 "오랜만에 안무가 있는 곡으로 컴백해서 기대감이 크다. 기존 하이키와 다르게 직설적인 노래"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색다른 변신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서이는 "'뜨거워지자' 들었을 때 저는 확신이 있었다. '이건 잘될 거다'란 확신보다 '이건 하이키 거다. 잘 소화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 멤버들 모두 처음부터 마음에 들어해서 대중 분들과 팬분들의 반응이 궁금하다. 많은 분들이 저희처럼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옐은 "저희는 '뜨거워지자'를 줄여서 '뜨자'라고 부른다. 이 곡은 무조건 뜨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콘셉트가 확 바뀐 상황, 하이키는 기존 이미지와 변신한 이미지가 각각 가장 어울리는 멤버를 언급했다. 옐은 "리이나 언니가 한창 단발로 미모 붐을 일으켰는데 이번에는 머리를 붙였다. 새로운 락스타의 느낌으로 반전 매력을 보여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콘셉트가) 평상시와 다를 것 없는 멤버는 아무래도 제가 아닐까 싶다. 성격이 '뜨거워지자'에 걸맞는 성격이다. 노래 가사에 성격이 일관되어 있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하이키는 활발한 활동을 약속했다. 휘서는 "이번 활동을 열심히 하고 팬분들과 즐거운 추억도 만들고 싶어서 계획 중이다. 올해에는 해외 공연도 많이 다니고 싶다. 모든 게 잘 진행된다면 해외 팬분들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 같아서 많이 기대 중"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