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김재현 사칭남 구속…소속사 "참고인 조사 받아" [공식입장]

입력2024년 06월 13일(목) 11:33 최종수정2024년 06월 13일(목) 11:36
엔플라잉 김재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그룹 엔플라잉 김재현을 사칭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재현을 사칭하던 3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A 씨는 사기죄와 절도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A 씨는 신고를 한 여성 뿐만 아니라 다수에게 피해를 입혔고, 금전적인 피해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FNC엔터테인먼트도 스포츠투데이에 "사칭범이 구속된 게 맞다. 김재현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김재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엔플라잉 김재현을 사칭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알린 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본인이 김재현이라 속이고 이성에게 접근하거나 문란한 행동으로 김재현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는 사실이 팬분들의 제보로 알려졌다. 혹시 모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재현은 지난해 5월부터 군 대체복무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