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수, 강릉단오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

입력2024년 06월 12일(수) 19:11 최종수정2024년 06월 12일(수) 19:11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차민수(영암군민속씨름단)가 개인 통산 7번째 한라장사에 등극했다.

차민수는 12일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 강릉단오제 행사장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강릉단오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105kg이하) 결정전(5판3선승제)에서 김무호(울주군청)에게 3-2로 승리했다.

시즌 첫 우승을 신고한 차민수는 개인 통산 7번째 한라장사에 올랐다.

차민수는 16강전에서 정상호(정읍시청)를 2-0으로, 8강에서 김종선(문경시청)을 2-1로 격파했다. 준결승전에서는 김민우(수원특례시청)를 2-0으로 꺾고 장사결정전에 진출했다.

대망의 장사결정전 상대는 작년 단오대회 8강에서 만났던 김무호였다.

첫 번째 판 차민수가 밀어치기로 한 점을 가져왔으나, 두 번째 판 김무호가 들배지기를 성공시키며 동점을 만들었고 세 번째 판 김무호가 또다시 한 점을 가져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네 번째 판 차민수가 안다리 걸기를 성공하며 동점을 만들었고, 다섯 번째 판 역시 차민수가 꼭뒤집기에 이은 밀어치기로 김무호를 넘어뜨리며 최종스코어 3-2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차민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메이저 대회에서 오랜만에 장사를 하게 돼 첫 장사만큼 기분이 좋고 1년에 장사 3번 이상과 한라급의 최강자가 목표다"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영암군민속씨름단은 전날 열린 금강장사(90kg 이하)결정전에서 최정만이 금강장사에 등극한데 이어 차민수가 한라장사에 오르며 총 2개의 타이틀을 가져왔다. 13일 열릴 백두장사(140kg 이하)결정전에서는 김민재가 출전해 백두장사 타이틀을 노린다.

▲ '위더스제약 2024 강릉단오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kg이하) 경기결과
-한라장사 차민수(영암군민속씨름단)
-2위 김무호(울주군청)
-공동 3위 김승현(제주특별자치도청), 김민우(수원특례시청)
-공동 5위 박민교(용인특례시청), 김민재(영남대학교), 박정의(MG새마을금고씨름단), 김종선(문경시청)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검찰, '쯔양 협박 혐의' 구제역·주작감별사…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