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구혜선 "4년간 반려견 6마리와 이별, 현실감 없었다" [TV캡처]

입력2024년 05월 30일(목) 20:35 최종수정2024년 05월 30일(목) 20:37
금쪽상담소 구혜선 / 사진=채널A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금쪽상담소' 구혜선이 반려견을 떠나보낸 슬픔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배우 구혜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구혜선은 2년 전 떠난 반려견 감자를 떠올리며 " 학교에서 발표하는 날 아침에 떠났다"고 슬퍼했다.

이어 "가족이나 사람이 죽었다고 하면 학교 수업도 빼주고 촬영하다가도 그런 일이 있으면 장례를 치를 수 있게 해 준다. 반려견이 죽었다고 그럴 순 없지 않나. 감정을 눌렀다. 심정지로 떠나 학교 발표하고 다시 끝나고 와서 장례를 치뤘다. 발표를 어떻게 했는지, 시험을 어떻게 봤는지도 모르겠다"고 전했다.

학업 생활 4년 동안 6마리의 반려견과 이별했다는 구혜선은 "당연히 슬프지만 다른 사람 앞에서 감정 표현을 못 하는 편이다. 되게 냉정해 보였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전 학교를 가야 한다는 목표가 있었다. 슬픔에 빠져 있을 수만은 없었다. 추모할 시간을 저한테 충분히 주지 못했다. 현실감도 없었고, 4년이 지나서 졸업이라는 목표를 이루고 돌아왔는데 아이들이 없는 것"이라며 "슬픔을 이겨보려고 시간 여행을 했다. 감정을 되돌아보고 만나고. 늘 그런 것 같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