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팬 소원 성취 프로젝트 '두잇포유' 여섯 번째 주인공 공개

입력2024년 05월 29일(수) 14:45 최종수정2024년 05월 29일(수) 14:45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사장 고영섭)가 '최강 10번 타자'의 소원을 이뤄주는 팬 소원 성취 프로젝트 '두잇포유'의 여섯 번째 주인공을 선정했다.

여섯 번째 소원의 주인공은 이유진(29) 씨다. 이유진 씨는 아버지 이양호(62) 씨와 함께 베어스를 응원하는 '10번 타자 가족'이다. 하지만 함께 야구장에서 찍은 사진은 단 한 장도 없다. 과거 아버지 이양호 씨가 잠실야구장에서 이유진 씨의 오빠 이한진 군을 잃어버렸다 찾은 이후 야구장에 발길을 끊었기 때문이다.

이유진 씨는 "오빠를 잃어버린 그 시간이 아버지께 얼마나 길고 두려웠을지 감히 상상이 안 된다. 그날 이후 아버지는 야구장에 가지 않으신다"며 "그럼에도 매일 경기를 보고, 내가 직관을 가는 날이면 들뜬 표정으로 유니폼을 골라줄 만큼 두산 베어스를 향한 애정은 여전하다. 이번 시구를 계기로 야구장에서 아버지와 함께 야구를 보고 소리 지르며 응원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산 베어스는 '저희 아빠에게 잠실을 다시 돌려주세요'라는 소원을 30일 KT위즈전에 앞서 이뤄준다. 이유진 씨는 "아버지의 손을 잡고 야구장에 갈 수 있다는 게 꿈만 같다"며 "이번 시구를 통해 아버지와 함께 잠실 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의 승리를 응원하는 날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두산 베어스는 올 한 해 팬들의 크고 작은 소원을 들어주며 선수단과 팬들의 접점을 늘리고, 팬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두잇포유 소원 접수는 이메일(doosanbearsmarketing@gmail.com)을 통해 진행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