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 민희진 대표 갈등 속 "더 잘되려나 보다" [ST현장]

입력2024년 05월 27일(월) 14:45 최종수정2024년 05월 27일(월) 14:47
에스파 정규 1집 아마겟돈 쇼케이스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에스파(aespa) 멤버들이 하이브와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갈등 속 불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그룹 에스파(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 첫 정규 앨범 '아마겟돈'(Armagedd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앞서 에스파는 하이브와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갈등 속 불똥이 튀며 한차례 골머리를 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카리나는 "이슈들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주변에서도 많이 얘기해 주셨다. 저희가 첫 정규이다 보니까 연습에 매진하고 있었다. 응원과 사랑에 힘입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사랑해 주셔서, 만족스러운 첫 정규 출발이 된 것 같아서 만족한다. 고생한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 식구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윈터 역시 "깊게 생각하기보다 첫 번째 정규가 다 잘되려나 보다 이렇게 받아들였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저녁 6시 발매되는 에스파 정규 1집 '아마겟돈'은 더블 타이틀 곡 '아마겟돈'(Armageddon)과 '슈퍼노바'(Supernova)를 비롯한 총 10곡이 수록돼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