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빙 듀오 66점 합작' 댈러스,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3연승

입력2024년 05월 27일(월) 13:58 최종수정2024년 05월 27일(월) 14:07
카이리 어빙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댈러스 매버릭스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를 제압했다.

댈러스는 27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24 NBA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3차전 미네소타와의 홈경기에서 116-107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댈러스는 파이널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되었다.

이날 댈러스는 루카 돈치치-카이리 어빙-다니엘 가포드-P.J.워싱턴-데릭 존스 주니어가 선발 출전했다. 미네소타는 앤서니 에드워즈-칼 앤서니 타운스-제이든 맥다니엘스-루디고베어-마이크 콘리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댈러스는 돈치치와 어빙이 각각 33점을 넣으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반면 미네소타는 에드워즈가 26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부터 댈러스가 몰아붙였다. 돈치치가 1쿼터에만 스틸 2개와 8점을 넣으며 선봉장 역할을 수행했다. 어빙 역시 7점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미네소타는 에드워즈가 9점을 넣으며 자신의 컨디션이 좋음을 보여줬지만, 타운스가 0점으로 묶였다. 1쿼터는 댈러스가 33-28로 리드를 잡은 채 끝났다.

댈러스의 기세는 2쿼터에도 이어졌다. 댈러스는 돈치치의 영리한 플레이로 자유투를 얻어내는 등 야금야금 점수를 벌려나갔다. 미네소타는 1쿼터에 부진한 타운스가 적극적으로 골밑 싸움을 하면서 살아난 듯했지만, 어빙까지 가세한 댈러스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댈러스가 60-52로 앞서며 전반이 종료됐다.

미네소타의 반격은 3쿼터에 시작됐다. 미네소타는 에드워즈와 타운스가 완벽하게 살아나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타운스가 3쿼터에만 리바운드 5개를 잡으며 골밑을 지배했고 외곽에선 에드워즈와 콘리가 3점 슛을 퍼부으며 역전까지 성공했다. 이후 양 팀은 서로 공방전을 주고받은 채 87-87 동점으로 3쿼터가 끝났다.

4쿼터 초반 양 팀의 치열한 시소게임은 계속됐다. 댈러스는 어빙이 공격을 이끌었고, 미네소타에선 카일 앤더슨이 응수했다. 경기의 승부는 4쿼터 후반에 결정됐다. 댈러스는 돈치치와 어빙이 후반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점수를 쌓아갔다. 반면 미네소타는 에드워즈와 콘리의 야투가 계속해서 빗나가면서 자멸했다.

결국 댈러스가 116-107로 재역전승을 거두며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3차전마저 따내며 시리즈 전적 3-0을 만들었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